천 문 해 자
한국 天文解字學會









讀山海經

泛覽周王傳
流觀山海圖
俯仰終宇宙
不樂復何如




                                                                                                      .천문해자 | bc8937 | 율곤학회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Poem | Classic Rock
       
 
천문자료  
       

한국어는 동서 문명의 뿌리 . 인도-유럽어의 기원 산스크리트
Sanskrit Language Cognate Indo-European Languages

작성자 bc8937
작성일 2013-02-09 (토) 12:11
ㆍ조회: 1567  
IP: 211.xxx.144
어느 유물 수집가의 죽음

어느 유물 수집가의 죽음

운영자
“인류사 대발견이냐 희대 사기극이냐” 지난 2007년 9월1일자 광주일보 1면에 실린 머리 기사다.

기사의 주인공은 김희용(당시 59·광주시 북구 )씨였다. 그는 16년 동안 수집했다는 흑피옥(黑皮玉) 조각상 500여점을 광주일보에 공개했다. 표면이 검은 옥(玉)으로 만들어진 유물들은 남녀 성기과장, 동물형상, 신(神), 인간과 동물의 결합체 등이었다. 그 정교함과 세련미에는 유물감정에 동행한 고고학자도 ‘만약 진품이라면…’하고 혀를 내둘렀다.

김씨는 “주류 역사학계에서는 외면하지만 역사에 등장하지 않은 초고대 문명의 유물이다. 중국 네이멍구 우란차푸시에 묻혀있는 유적지와 유물을 필사적으로 추적했다”고 절규했다.

그가 지난달 25일 유물·유적의 실재와 역사적 가치를 중국 당국으로부터 공식 인정받지 못한 채 영면했다. 7년여 동안 중국 당국에 흑피옥 발굴을 촉구해온 그의 족적은 가볍지 않다.

지난 2008년 중국 당국은 김씨의 지인에게 보낸 국가 문물국(우리나라의 문화재청에 해당)명의의 공문에서 흑피옥 출토지점을 알려준다면 현장을 답사할 의향이 있다고 발굴의지를 표명했다. 국가문물국이 주도해 발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씨에게는 현장 참여를 허락하지 않고 발굴 진행상황도 알려주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서울대 기초과학 공동기기원이 흑피옥 도료의 탄소연대를 측정한 결과 구석기시대 후기인 1만4300년 전(± 60년)의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론을 얻어내 김씨에게 힘을 실어줬다.

그럼에도, 국내 주류학계는 김씨의 주장을 외면했다. 이제 그가 떠난 마당에 그의 죽음을 남의 나라에 있는 신문명의 존재를 주장해온 한 괴짜의 명운으로 치부해서는 곤란하다. 오히려 그의 삶은 우리 역사학계가 받아들여야 할 경종에 가깝다. 그의 삶이 역사와 유물, 유적을 엄숙하게 대해야할 학계의 책무를 웅변했기 때문이다.

이미 중국측이 유물의 존재를 시인한 상황에서 더 이상 흑피옥의 진위 여부 등을 놓고 벌이는 논쟁도 무의미하다. 김씨의 주장대로 역사에 등장한 적이 없는 신문명이라면 ‘남의 나라 것’이라고 치부하기보다, 대한민국 사람이 연고권을 갖고 있는 유물에 관심을 가져보면 어떨까.

고인이 입버릇처럼 하던 말이 뇌리에 맴돈다. “중국당국이 유적과 유물 모든 것을 갖되, 그 발견자는 대한민국 사람이라고만 해주면 여한이 없어.” 

/penfoot@kwangju.co.kr

 
이름아이콘 bc8937
2013-02-09 12:14

김희용선생님께서 영면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8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구입 안내' 1 2016-02-18 673
47 우주적 진실과 현재 우리가 나아갈 길 bc8937 2013-03-17 1725
46 어느 유물 수집가의 죽음 1 bc8937 2013-02-09 1567
45 흑피옥[黑皮玉] 보다 앞선 초고대 문명 크리스털 조각품 - (박찬.. bc8937 2013-02-09 1706
44 한국 천문학역사 선사시대에 시작 bc8937 2013-02-06 3320
43 해동역사(海東繹史) 제17권 / 성력지(星曆志) / 역(曆) 중에서 발.. bc8937 2013-02-06 1189
42 고대중국 은왕조 유물 '홍도관' 공개 보도자료 2013-02-06 1396
41 수메르의 천문학 bc8937 2013-01-26 1230
40 세차운동 (Precession) bc8937 2013-01-26 1157
39 힌두교 우주관 신관 자료 bc8937 2013-01-26 1105
38 Heres a poem I wrote inspired by the book 'Heavens mirror' bc8937 2013-01-26 1000
37 42회 특강 - 전통문화의 원리를 찾아서 3 (우실하) bc8937 2013-01-23 1058
36 41회 특강 - 전통문화의 원리를 찾아서 2 (우실하) bc8937 2013-01-23 1115
35 40회 특강 - 전통문화의 원리를 찾아서 1 (우실하) bc8937 2013-01-23 1123
34 宋元王龜 李開春 2013-01-20 1166
33 《산해경(山海經)》 위서변정(僞書辨正) 소개 봉오선생 2013-01-20 2093
32 "산해경" 색인 오길순 2013-01-20 1245
31 천상열차분야지도 우리말 번역본 오길순 2013-01-20 1169
30 1800년전 고대 지진계, 후풍지동의候風地動機 bc8937 2013-01-18 1143
29 산해경색인 李開春 2013-01-18 1100
28 전통천문학에 관한글 bc8937 2013-01-18 1493
27 3000년전의 암각화 그 비밀이 풀리고 있다 bc8937 2013-01-18 1466
26 東方天書 - 강소성 연운항시의 신비의 암각화 bc8937 2013-01-18 1654
25 한강(漢江)"은 "은하수" 라는 뜻이다. bc8937 2013-01-18 1141
24 동서양의 서로 다른 별자리 관측 방법 bc8937 2013-01-18 1271
23 박물지 원문 bc8937 2013-01-18 1038
22 경주의 첨성대도 규표 역할을 했을것이라는 주장 bc8937 2013-01-18 1320
21 지구의 탄생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2013-01-18 1542
20 빅뱅은 없었다- 지친빛 이론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bc8937 2013-01-18 1895
19 천부경 해석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bc8937 2013-01-18 2052
18 11차원우주론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bc8937 2013-01-18 2341
17 숫자3에 대한 상징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bc8937 2013-01-18 1425
16 (서울대 박창범 교수) 천상열차분야지도 별그림 분석 bc8937 2013-01-18 1260
15 태양은 얼음덩어리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1 bc8937 2013-01-18 1310
14 파동 우주 탄생론 우주와 지구탄생 / 판스퍼미아 bc8937 2013-01-18 3596
13 흑피옥(黑皮玉) 이야기 / 채희석 bc8937 2013-01-16 1165
12 인류의 기원 / 채희석 bc8937 2013-01-16 1301
11 우리민족의 역사(歷史)와 신화(神話) [2] 아리랑의 근원을 찾아서.. bc8937 2013-01-16 1118
12

모든 글은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으니 상업적인 용도의 펌글은 불가, 출처는 필히 밝혀주세요.

천문해자 | 율곤학회 | 천제환국상고사 | 동이는 천문학자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 Poem | Rock'n Roll

Copyrightⓒ 2013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