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문 해 자
한국 天文解字學會









讀山海經

泛覽周王傳
流觀山海圖
俯仰終宇宙
不樂復何如




                                                                                                      .천문해자 | bc8937 | 율곤학회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Poem | Classic Rock
       
 
Poem  
       

한국어는 동서 문명의 뿌리 . 인도-유럽어의 기원 산스크리트
Sanskrit Language Cognate Indo-European Languages

작성자
작성일 2016-05-11 (수) 07:32
ㆍ조회: 530  
IP: 1.xxx.155
부도(符都)의 유업(遺業)
부도(符都)의 유업(遺業)

박 민우
 

황궁씨(黃穹氏)
유인씨(有因氏)
환인씨(桓因氏)
환웅씨(桓雄氏)
임검씨(壬儉氏)
부루씨(夫婁氏)

 
천부삼인(天符三印)
선대(先代)의 유업(遺業),

교경 가잠 도요(敎耕 稼蠶 陶窯).
 

 * 부도지(符都誌) 제 12장 임검씨(壬儉氏) 편에 천부삼인(天符三印)이 무엇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 있다.
 제 12장 (第十二章)
 桓雄氏生壬儉氏하니 時에 四海諸族이 不講天符之理하고 自沒於迷惑之中하야 人世因苦라.
壬儉氏懷憂於天下하고 修天雄之道하며 行禊祓之儀하야 繼受天符三印이라.
敎耕稼蠶葛陶窯之法하고 布交易稼錄之制러라. (이하생략)


 환웅씨가 임검씨를 낳았으니 이때에 사해의 제족이 천부의 이치를 익히지 아니하고 스스로 미혹속에 빠져 세상이 고통스러웠다.
임검씨가 천하에 깊은 우려를 품고 하늘에서 내린 道를 닦아 계불의식을 행하여 천부삼인(天符三印)을 이어받았다.
(때에 맞추어) 밭을 갈고 (씨를 뿌려) 심으며 (뽕나무를 심고) 누에를 키우고 길쌈을 하고 그릇을 굽는 법을 가르치고, 교역(交易)하고, 결혼하고, 족보를 만드는 제도를 공포하였다. (이하생략)

 원래 교경가잠갈도요지법(敎耕稼蠶褐陶窯之法)이라고 해야 할 것을 칡뿌리를 뜻하는 갈(葛)字를 넣은 오류 때문에 지금까지 사람들이 칡뿌리를 캐어 먹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었다. 이것은 부도지를 필사하신 금당선생의 오류라고 생각이 된다. 부도지(符都誌)가 기록된 징심록(澄心錄) 3교(敎) 15지(誌) 가운데 하교(下敎)에는 농상지(農桑誌)와 도인지(陶人誌)가 있다. 농상지(農桑誌)는 농사일과 양잠업에 대한 가르침을 기록한 것이고, 도인지(陶人誌)는 그릇 만드는 법을 기록한 가르침일 것으로 보이므로 하교(下敎)의 순서로 보아도 칡뿌리를 뜻하는 갈(葛)字 보다 길쌈 또는 옷감을 뜻하는 갈(褐)字로 고쳐 쓰는 것이 마땅할 것이다.
 징심록(澄心錄) 3교(敎) 15지(誌)는 영해박씨 가문의 비서(秘書)인데 지금은 부도지(符都誌)만 전해지고 있다.
 
 징심록(澄心錄) 3교(敎) 15지(誌) 書 목록
상교 - 부도지(符都誌), 음신지(音信誌), 역시지(曆時誌), 천웅지(天雄誌), 성신지(星辰誌)
중교 - 사해지(四海誌), 계불지(禊祓誌), 물명지(物名誌), 가악지(歌樂誌), 의약지(醫藥誌)
하교 - 농상지(農桑誌), 도인지(陶人誌), 나머지 3지는 알 수 없다.
 
 그 옛날 神의 세계에서 쫒겨난 사람들이 이제는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야 하므로, 먹고 자고 입는 문제가 당면 과제였다. 당장 날씨는 추운데 발가 벗고 살 수는 없었을 것이며, 배가 고픈데 먹지않고 어찌 살 수 있었을까? 사나운 짐승을 물리칠 수 있는 날카로운 손톱이 있나, 잇빨이 있나, 그나마 추운데 몸에는 털도 하나 없으니 차마 인간이라는 존재로서는 자연의 우위는 커녕 마음껏 날 수 있는 새나 잠자리, 파리, 모기 보다도 못한 신세였을 것이다. 그렇지만 지혜를 가진 인간은 하늘이 내려준 세가지 가르침을 잘 받듬으로서 멸종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그것은 교경가잠갈도요지법(敎耕稼蠶褐陶窯之法)을 말한다. 일년 사시 사계의 시간에 맞추어 농사를 지어야하므로 때에 맞추어 밭을 갈고 씨를 뿌리고 심는 일과 잘 가꾸는 일, 그리고 뽕나무를 심고 누에를 키우고 길쌈을 하고 그릇을 굽는 법 등이다. 이것은 天 . 人 . 地의 三道를 수행하고 도통한 군주가 백성들을 가르치는 것이다.

 임검씨께서 천부삼인(天符三印)의 도통(道通)을 거친 후에 하늘백성들에게 가르침을 펼친 것을 살펴 보면, 天 . 人 , 地 사상에 입각하여 가르쳤음을 알 수 있다.
 계절과 시(時)에 맞추어 밭을 갈고 씨를 뿌려 심도록 하였다는 것은 농사를 권장하였다는 말이다. 이것은 천문(天文)에 해당하는 구절이다. 뽕나무를 심어 가꾸게하여 누에를 키우고 길쌈을 권장한 것은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가르치는 인의(仁義)에 해당한다. 좋은 흙을 골라 그릇을 만들도록하고, 하늘에 제사 지내는 그릇과 천문을 살피는데 필요한 그릇 등을 만드는 법을 가르친 것은 지리(地理)에 해당한다. 
  이와 같이 동이(東夷) 역대(歷代)에 모든 사상은 天 . 人 . 地가 큰 근본이 되어 왔다. 그것은 두 말할 수 없는 사실이다. 경천애인지(敬天愛人地)는 한民族에 기본사상(基本思想)이다. 하늘을 공경하고 인간과 자연을 사랑하는 것이다. 경천애인지(敬天愛人地)에 문자적 구조는 天 . 人 . 地로 되어 있다. 그리고 음양오행(陰陽五行)도 들어있다. 상고시대 부터 변함없이 우리들에 머리 속에는 天 . 人 . 地라는 3數의 DNA가 끓어지지 않고 전해져 온다.
 
 어찌! 마고(麻姑)에 숨결이 아니겠는가? 

(출처 : 환단원류사)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구입 안내' 2016-02-18 400
196 붕새(鵬鳥)의 부리는 자비(慈悲)가 없다 박민우 2016-10-21 305
195 문자 통일 2016-05-11 423
194 젖만 먹고 못 살다가 / 마고성 전설 2016-05-11 442
193 뚱이(東夷)의 고향은 2016-05-11 2252
192 부도(符都)의 유업(遺業) 2016-05-11 530
191 桓 . 檀 천문 2016-05-11 354
190 박 민우 최신 민조시 / 환단시집(桓壇詩集) 2016-05-11 586
189 도실가(萄實歌) 2016-05-11 285
188 꽃들의 희망 2016-05-11 309
187 환단(桓檀)의 詩 2016-05-11 325
186 카리브의 비애(悲哀) 2016-05-11 288
185 짧을수록 좋아 2016-05-11 272
184 꽃들의 희망 2016-05-11 268
183 민조시 특선 bc8937 2015-04-16 844
182 민조시학 편집동인 전자우편 좌담 / 박 민우 bc8937 2015-04-16 1116
181 갑을 위한 사회 bc8937 2015-04-16 595
180 광명을 찾아서 bc8937 2015-04-16 517
179 애환지가(愛桓之歌) bc8937 2015-04-16 548
178 취중 bc8937 2015-04-16 493
177 가을이 슬프다 bc8937 2015-04-16 450
176 님은 남 bc8937 2015-04-16 509
175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 2 bc8937 2015-04-16 666
174 바람난 임금 bc8937 2015-04-16 577
173 만추(晩秋) bc8937 2014-11-05 650
172 시인, 천서(天書)를 말하다 bc8937 2014-11-05 1077
171 주경(晝耕) . 야주(夜酒) bc8937 2014-10-12 706
170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 bc8937 2014-10-12 738
169 仁慈(인자) bc8937 2014-09-24 663
168 사랑과 사람 bc8937 2014-09-24 686
167 서풍이 부는 낮 bc8937 2014-09-24 789
166 굴욕도 사랑이야 bc8937 2014-09-24 670
165 공허 bc8937 2014-09-14 675
164 적과의 동승 bc8937 2014-09-14 586
163 오동나무 첫사랑 bc8937 2014-09-14 646
162 내 얼굴이 까만 이유 bc8937 2014-08-31 779
161 내 인생의 좌우명 bc8937 2014-08-31 739
160 거울 속에 미래 bc8937 2014-08-18 668
123456

모든 글은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으니 상업적인 용도의 펌글은 불가, 출처는 필히 밝혀주세요.

천문해자 | 율곤학회 | 천제환국상고사 | 동이는 천문학자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 Poem | Rock'n Roll

Copyrightⓒ 2013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