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문 해 자
한국 天文解字學會









讀山海經

泛覽周王傳
流觀山海圖
俯仰終宇宙
不樂復何如




                                                                                                      .천문해자 | bc8937 | 율곤학회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Poem | Classic Rock
       
 
자유게시판  
       

한국어는 동서 문명의 뿌리 . 인도-유럽어의 기원 산스크리트
Sanskrit Language Cognate Indo-European Languages

작성자 박민우
작성일 2016-10-13 (목) 19:40
ㆍ조회: 380  
IP: 180.xxx.188
민족의 성전 삼성궁에 다녀왔습니다




 대구에서 승용차로 3시간을 달려 지리산 청학동 삼성궁에 갔다. 날씨는 잔득 찌푸리다가 결국 비가 내렸다. 산중에 안개가 자욱히 깔려, 온 사방이 희뿌연 가운데 많은 관광객이 찾아 왔다. 내일이 개천절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은 비를 맞으면서도 마고성의 신비한 모습에 도취하여 연신 감탄사를 내뱉는다.


 혼자서 이곳을 방문한 나는 천천히 산길을 걸었다. 환인 환웅 단군의 영정을 모셔놓은 건국전 앞에서 어떤 중노인이 '홍익세상 이화세계'라 쓰여진 현판을 보고 말했다. 


 "홍익이라는 사람의 이름을 저렇게 써 놓은 걸보니 조선시대 학자인가! 대단했던 사람 인가 보다." 


나는 뒤에 따라 가면서 속으로 웃음을 참고 있었다. 잠시 후 그 분은 또 개그를 했다. 


 "이화라는 사람도 있었나 본데 여기는 사람을 엄청나게 우상화 시키는데 이래도 되나!"


 그러자 같이 가던 동료가 한 마디 했다.  


 "그건 단군의 건국이념이지 사람 이름이 아이다. 니, 나이가 몇인데 아직 그것도 모리나."


 뒤따라 가던 나의 가슴은 무너지고 있었다. 아마도 그분은 육십대 후반 처럼 보였는데 우리 역사교육을 전혀 받은 적이 없거나 공부를 하지 못한 사람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무튼 비오는 날인데도 불구하고 삼성궁에 그분이 다녀간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 


 한 30분을 기다려 한풀선사님을 만났다. 비오는 날 늦은 오후, 찾집의 문은 닫혀있었다. 한풀선사는 빗장을 걷어내고 나를 그곳으로 안내했다.   


 "내일이 개천절 인데 이곳은 개천대제를 어찌 10월 16일에 지내는지요," 
 "음력 10월 3일도 아니고..."


 "양력 10월 3일은 개천절과 아무런 관련이 없어요. 개천대제는 원래 음력 10월 상달에 하는 것이 맞다고 봐요. 이곳에서는 매년 10월 셋째 일요일에 개천대제를 지내고 있습니다. 그건 이곳에 단풍이 들기 시작하여 처음으로 아름다움을 뽐내는 시기가 10월 셋째 일요일이라 그렇게 한 것입니다. 행사를 시작한 지는 33년이 되었고요. 전국에서 매년 개천제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다 날짜를 잘 알고 찾아옵니다."


 나는 음력 10월 3일로 날짜를 바꾸지 않겠냐고 물어보고 싶었지만 뭔가 깊은 뜻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묻지 않기로 했다. 왜냐하면 그분은 도반으로 치면 나의 스승이고 역학 인문 지리 철학 역사 예술 등 모든 분야에서 두루두루 해박한 지식을 습득하신 분인데 괜한 질타를 해서 한풀선사의 기분을 해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아무런 기별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 터라 바쁘신 한풀선사님의 시간을 뺏은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해서 한 40여 분 만에 찻집에서 일어섰다. 한풀선사님은 날도 곧 저물 것 같은데 지금 쯤 산에서 내려가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


 "선사님! 10월 16일 다시 뵙겠습니다. 개천대제에 꼭 참석하겠습니다."


 "올해 개천대제는 33회 인지라 3이 두번 겹치는 해에는 조용히 지내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간소하게 하기로 했습니다."


 "예, 잘 알겠습니다. 이곳 장서각에 제가 쓴 책을 기증하겠습니다. 며칠 후에 매표소로 여러 권 보내겠습니다."


 " 이곳에 도서관을 짓고 있습니다. 내년에 완공되면 제자들과 방문객들이 박선생님의 책을 볼 수 있게 전시하겠습니다." 


 건국전 앞 큰 마당의 돌배나무에 아이 주먹 만한 작은 돌배가 열렸다. 한풀선사는 작년에 그 나무에 열린 돌배로 만든 효소액 한 병을 나에게 주었다. 
 
"산속이라 별로 줄 것도 없고 이건 내가 직접 담은 것이니 박선생님이 한번 드셔 보세요." 


 이 보다 더 좋은 선물이 또 어디 있으랴 먹으면 건강해진다는 효소액을 선물 받다니...


 어두운 밤길을 달려 대구로 돌아오는 길은 예전에 88고속도로가 아니었다. 나는 아직 이 새롭게 생긴 도로의 이름을 모른다. 아직도 88고속도로라 부르고 있을까! 


 업데이트를 하지않은 나의 내비는 잃어버린 88고속도로의 기억을 계속 내뱉으며 "서행 제한 속도 80, 속도를 줄이십시오,' 라고 하며 연신 빨간 경고 표시를 하고 있었다. 모든 것이 쉽게 잊혀지고 쉽게 버려지는 시대에 철지난 내비의 목소리는 거의 절규에 가깝게 들렸다. 과거를 잃어버린 세대는 미래도 함께 잃어버린다고 절규하며 외친다. 


 "제한 속도 80, 속도를 줄이십시오."   


     


    












































 

 
이름아이콘 bc8937
2016-10-13 19:43
Re..개천재제 날 받기에 대한 내 생각  



10월은 1년중 가장 신성한 달이라고 해서 상달이라 부른다. 음력 10월이니 주로 양력 11월에 시작해서 양력 12월까지 걸쳐져 있다. 동지가 그 다음 달이므로 음의 기운이 가장 성한 달이되며 이달에 하늘에 제사를 지낸다. 기록에 의하면 음력 10월 3일에 개천하고 천제를 올렸다고 했으니 10월 3일이 개천절로 알고 있는데 음의 기운이 가장 성한 달에는 길일을 택해 제사를 지내는 것이 좋다. 꼭 3일에 맞출 필요는 없다 주로 亥日과 午日 그리고 보름달이 뜨는 날을 최고로 친다. 10월 3일에 제사를 지낸 이유를 살펴보니 음력 10월 3일에 보름달이 가장 크게 보였던 것 같다. 음력 10월 1일이면 보름이지만 그보다 이틀 후인 3일에 뜨는 달이 더 크게 보였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환단원류사 bc8937 홈피 이전 주소 바뀜 bc8937 2018-09-05 1522
환단원류사학회 춘계학술 발표회 개최 2017년 3월 19일(日) 환단서림 2017-02-24 354
환단원류사 학술회 원고 모집 bc8937 2017-02-06 340
환단원류사 시리즈 완간 / 청구원류 新 발간 2016-07-23 497
환단시편 구입 안내 환단서림 2016-06-23 382
님금나무 구입안내 환단서림 2016-02-18 664
환단원류사 책이 나왔습니다. 환단서림 2015-05-08 2047
17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 해설 bc8937 2019-02-27 17
176 카카오환단원류사 신설 bc8937 2019-02-05 36
175 손과 역에 관한 의미가 무엇인지 여쭈어 봅니다, certi88 2018-12-07 85
174    Re..문의는 아래 주소로 bc8937 2018-12-15 49
173 강상원 노자 도덕경 신해석 출간 환영 bc8937 2018-09-05 153
172 별자리에 관하여 질문 드립니다, 백제의굼 2018-08-20 156
171 카카오환단원류사 인터넷 강의 bc8937 2018-07-03 153
170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018-06-16 150
169 환단원류사 단국과 조선 bc8937 2018-05-02 148
168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2018-03-07 253
167 환단원류사학회 대구 경북지역 모임 환단원류사학회 2017-12-15 356
166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2017-09-24 409
165 한민족사 5분 강의 연재 2017-08-30 358
164 21세기를 언어·문자 역사학으로 열어라 (2) 2017-07-16 315
163 21세기를 언어·문자 역사학으로 열어라 (1) 2017-07-16 293
162 강상원 . 판찰라스 게시판 오픈 bc8937 2017-06-30 373
161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강상원박사 환단서림 2017-06-08 303
160 연등불(燃燈佛)의 수기(授記) 2017년 4월 초파일 박민우 2017-05-02 443
159 카카오환단원류사 강의실 개강bc8937 박민우 2017-04-11 382
158 환단원류사 춘계학술회의 안내 2017년 3월 19일(日) 2017-02-24 326
157 청구원류 다이제스트 박민우 2016-11-20 582
156 붕새(鵬鳥)의 부리는 자비(慈悲)가 없다 박민우 2016-10-21 450
155 올바른 역사를 위한 조언 박민우 2016-10-13 522
154 간지에 대해 질문 답변 박민우 2016-10-13 356
153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書) 박민우 2016-10-13 439
152 우리 사투리가 먼저인가? 산스크리트가 먼저인가? 박민우 2016-10-13 658
151 민족의 성전 삼성궁에 다녀왔습니다 1 박민우 2016-10-13 380
150 힌두교 불교 무대륙 질문 답변 박민우 2016-10-13 437
149 환단원류사 시리즈 완간/청구원류 新 발간 2016-07-23 466
148 청구원류 새 책이 나왔습니다 환단서림 2016-07-21 1048
147 천부경 산스크리트 해설 박민우 2016-07-11 418
12345

모든 글은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으니 상업적인 용도의 펌글은 불가, 출처는 필히 밝혀주세요.

천문해자 | 율곤학회 | 천제환국상고사 | 동이는 천문학자 | 싯담어 강의 | 자유게시판 | Poem | Rock'n Roll

Copyrightⓒ 2013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